전체상품목록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공급사 바로가기

[공지]時雨 김영재 사진전 "7번국도를 지나며’ 인사동 가나인사아트센터 1층 본전시관에서 전시. 두진액자에서 아트페블릭 인화지에 사진출력하여 원목액자제작 초대형작품 4점 외 30점.

(해외배송 가능상품)
기본 정보
상품명 [공지]時雨 김영재 사진전 "7번국도를 지나며’ 인사동 가나인사아트센터 1층 본전시관에서 전시. 두진액자에서 아트페블릭 인화지에 사진출력하여 원목액자제작 초대형작품 4점 외 30점.
상품코드 P000BSYE
수량 수량증가수량감소
옵션바로선택

개인결제창을 통한 결제 시 네이버 마일리지 적립 및 사용이 가능합니다.

상품 옵션

상품 옵션
옵션 선택

(최소주문수량 1개 이상 / 최대주문수량 0개 이하)

사이즈 가이드

상품 목록

구매하기

상품 목록
상품명 상품수 가격
[공지]時雨 김영재 사진전 "7번국도를 지나며’ 인사동 가나인사아트센터 1층 본전시관에서 전시. 두진액자에서 아트페블릭 인화지에 사진출력하여 원목액자제작 초대형작품 4점 외 30점. 수량증가 수량감소 0 (  )
총 상품금액(수량) : 0 (0개)

할인가가 적용된 최종 결제예정금액은 주문 시 확인할 수 있습니다.

이벤트


문화예술계의 든든한 후원자, 時雨 김영재 작가의 바다풍경 사진전

장터포토클럽 창립회원이자 사진작가협회 회원으로 왕성한 작가활동과 연극, 무용, 영화 등 다방면에 걸쳐 문화예술 후원 활동을 벌이고 있는 時雨 김영재 작가의 개인전이 가나인사아트센터 본전시장에서 오는 10월 15일부터 20일까지 개최된다.

굵직한 중견기업의 CEO이기도 한 김영재 작가는 젊은 시절 음악을 본업으로 삼기도 했던, 타고난 예술가이다. 지금까지 음악, 춤, 사진, 조각 등 다방면에 걸쳐 자신의 타고난 재능과 끼를 발산하고 있는 김영재는 연극, 무용, 영화 등에서 현역으로 활동하고 있는 원로 배우 및 문화예술계 인사들의 후원을 아까지 않는 문화예술 애호가이기도 하다.

1970년대 후반 처음으로 카메라를 구입하여 사진을 찍기 시작한 김영재 작가는 1980년대 말 본격적으로 사진 작업을 시작하였다. 그는 당시 사진작가로 인정받을 수 있는 거의 유일한 방법이었던 사진작가협회 입회와 사라져가는 장터를 되살리기 위한 일환이었던 ‘장터포토클럽’ 창립 등의 행보를 거치면서 작가로서의 입지를 굳혀 왔다.

장터 사진을 찍으러 전국을 돌아다니다 7번 국도의 바다 풍경의 매력에 빠지게 된 김영재 작가는 최근 4년 간 수십 번의 출사를 통해 7번 국도변을 중심으로 한 바닷가 풍경 사진을 1000여 컷에 가깝게 작업하였고, 그 중에서 엄선한 20여 점을 이번 개인전을 통해 처음으로 선보인다. 작가는 바다가 주는 일종의 용솟음 치는 에너지와 함께, 문명 발달로 인해 파괴되거나 사라져 가는 바다의 대조적인 모습을 사진으로 전하고 있다. 이를 통해 현재를 살아가는 우리들이 후세를 위해 무엇을 남기고 어떻게 전해야 하는지에 대한 메시지를 남기고 있다.

 

작가약력

현재한국 사진작가협회 회원 (1989년 입회)

장터포토클럽 회원 (1999년 창립회원)

주식회사 세한프레시젼 (1987년 설립) 및 세한루체 (2008년 설립) 대표이사

 

전시3회의 개인전 및 30여 회의 그룹전 개최

수상2009 대한민국 사진대전 특선 외 다수 수상



   

상품결제정보

배송정보

배송 방법 : 택배
배송 지역 : 전국지역
배송 비용 : 3,500원
배송 기간 : 3일 ~ 7일
배송 안내 : - 5만원 이상 주문시 무료배송입니다 :) - 대형액자 30R-30*45(762*1143)이상 크기의 액자는 배송비가 추가되거나 착불(후불)로 받으셔야 합니다. - 액자의 특성상 배송중 파손되는 경우가 있아오니 충분한 기일을 두고 주문하시기 바랍니다. - 산간벽지나 도서지방은 별도의 추가금액을 착불로 지불하셔야 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고객님께서 주문하신 상품은 입금 확인후 배송해 드립니다. 다만, 상품종류에 따라서 상품의 배송이 다소 지연될 수 있습니다.

교환 및 반품정보

교환 및 반품이 가능한 경우

- 상품을 공급 받으신 날로부터 7일이내 단, 액자의 특성상(맞춤제작하며, 택배이동중 흠집발생) 규격사이즈 및 맞춤주문액자는 주문과 동시에 제작하여 공급해 드리고 있으며 구매후 교환/반품/환불이 불가하오니 신중을 기해 구매하시기 바랍니다.
- 공급받으신 액자 및 상품의 내용이 표시.광고 내용과 다르거나 다르게 이행된 경우에는 공급받은 날로부터 3일이내 교환 및 반품이 가능합니다.

교환 및 반품이 불가능한 경우
액자의 특성과 저렴하게 공급해드리기 위해 주문과 동시에 제작하여 공급해드리고 있으며, 단순 변심에의한 교환/환불이 불가합니다. (기성상품 교환/환불 가능 품목 (크리스탈, 노블레스, 복고딤인, 한나무, 애쉬, 캐송원목, 백유리 액자))
- 고객님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등이 멸실 또는 훼손된 경우. 단, 상품의 내용을 확인하기 위하여 포장 등을 훼손한 경우는 제외
-액자의 특성상(주문제작 및 택배이동중 흠집발생 ) 사이즈를 잘못주문하여 기본적으로 하자가 없는 제품의 교환 및 반품은 불가합니다.
-부득이한 교환이나 반품시 제품을 받으신 날로부터 24시간 이내에 전화나 게시판으로 의사표현을 해주셔야 하며,받으신 날로부터 4일 이내에 저희에게 도착하여야 합니다.
-그 이후 도착하였을시는 사용하신 것으로 간주하고 어떠한 이유로도 교환,반품이 되지 않습니다.
(특히 원포장상태로 보내주셔야 교환 및 반품이 가능합니다.)

-하자가 없는 제품의 부득이한 교환/반품시 왕복 배송비는 고객님 부담이며 여러개를 주문하신후 두가지를 반품하실 경우 처음 주문하신 금액에서 반품하실 제품을 뺀 금액이 6만5천원 미만일 경우 처음 주문건의 배송비와 반품배송비 양쪽을 다 부담하셔야 합니다.
6만5천원미만 주문으로 처음 배송비를 부담하신분은 반품 배송비만 부담하시면 됩니다.

-제품을 받으신후 반드시 하자여부를 먼저 확인해주시고, 하자가 발견되는 즉시 저희 쪽으로 연락을 주셔야 하며
24시간 이내에 연락이 없을시 하자가 없는 것으로 간주하고 그 이후에는 하자를 발견하셔도 절대 반품이나 교환되지 않습니다.

-하자가 있는 상품의 교환/반품시 배송비는 두진액자에서 부담합니다.
또한 하자가 있는 제품의 교환시 같은제품으로 교환해 드리며, 다른 제품으로 교환을 원하실 경우 고객님께서 배송비를 부담하셔야 합니다.
간혹 일부러 하자를 만들어서 반품이나 교환을 하시는 분들이 계셔서 생겨난 규정이니 양해바랍니다.   (자세한 내용은 고객센터 1:1 E-MAIL상담을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 고객님의 마음이 바뀌어 교환, 반품을 하실 경우 상품반송 비용은 고객님께서 부담하셔야 합니다.
 

서비스문의

031-314-1002



     

    CUSTOMER CENTER

    BANK INFO

    • 예금주